즐겨찾기 추가 2020.07.14(화) 22:09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추미애 거친 입, 여당에서도 비판 나와

조응천, “거친 언행 임명권자에게도 부담”

2020-06-29(월) 08:11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거친 입이 연일 논란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여당에서도 지적과 비판이 제기됐다. 여당 의원이 이 같은 문제를 제기한 것은 처음이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의 언행에 대해 “30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 당혹스럽기까지 해 말문을 잃을 정도”라며 비판에 나섰다.조 의원은 ‘추미애 장관님께’라는 고언 형식의 글에서 “추 장관의 거친 언사로 검찰 개혁과 조속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의 당위성을 역설하면 할수록 논쟁의 중심이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추 장관 취임 전 66명의 법무부 장관이 지휘권 행사를 자제하고 총장 의견을 들어 검사 보직을 제청했다. 과거 전임 장관들도 법령,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한 고려로 인해 언행을 자제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거친 언행을 거듭한다면 정부·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고도 했다.추 장관은 지난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강연에서 “검찰총장이 제 지시를 잘라먹었다”고 하는 등 윤 총장을 겨냥한 거친 비판을 연일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추 장관의 행보는 물론 조 의원의 공개 비판 역시 검찰 개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우려하고 있다. 당내에선 법무부 장관의 돌출 행동에 이로 인한 당내 갈등까지 표출되면서 공수처 출범 등 검찰 개혁 추진 과정에서 동력이 떨어질까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울산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us.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