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3.05(금) 12:08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창원시, '플러스 성장 원년' 투자유치 4조원 목표로 뛴다

광역시급 투자유치 인센티브 강화, 7대 핵심분야 타깃기업 전략유치 박차

2021-01-22(금) 00:35
[신동아방송=허나영 기자] 창원시가 2021년을 플러스 성장 원년의 해로 정하고, 투자유치 4조원을 목표로 기업유치에 나섰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상황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 2조원에 달하는 괄목할만한 투자유치 성과를 이뤘다.

시는 올해 '4조원 투자유치'라는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고, 경제V턴 반등을 위한 기업유치 추진에 총력을 쏟는다.

시는 투자유치 4조원 달성을 위해 7대 분야별 타깃기업 중점 투자유치 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시 주요 산업정책과 지역특성을 분석해 분야별 유치방안을 설정하고, 타깃기업 발굴을 통한 전방위 기업유치 활동을 추진한다.

특화산업분야는 한국자동차연구원, 재료연구원 등과 연계해 신성장산업 핵심기술 보유기업을 유치하고, 개발 중인 산업단지에는 산업군별로 덕산산단에는 방위산업, 동전산단에는 기계산업, 가주용원산단에는 물류기업을 유치한다.

또 진해국가산단과 죽곡2일반산단에는 소형선박, LNG클러스터 조성사업 추진으로 조선기자재 유망업종을, 신항 배후부지에는 물류·유통기업의 유치를 추진한다.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지에는 민간유치구역 목적에 부합하는 문화·관광·복합시설을 집중 유치하는 등 분야별 유망 기업을 타깃 설정을 마쳤다.

또, 외국인 투자기업과 국내 복귀기업 유치를 위해 대한무역진흥공사,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등 유관기관 협력과 더불어 시 29개 국제자매우호도시와 연계한 해외 현지기업 발굴도 병행한다.

시는 광역시급 파격적 투자 인센티브 지원을 강화하고, 투자장벽으로 인해 유치가 어려운 유망 중소기업을 위해 낙후지역 개발사업과 투자기간 단축 기업 지원 가산 특례 설정, 신성장동력 산업 특별지원 확대 등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특례시에 걸맞는 지원 세부방안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업중심 행정을 위해 '기업투자 SOS TF팀'도 꾸렸다. 팀은 투자기업에 대한 지원과 사후관리는 물론, 시 각 부서와 외부기관을 아우르며 기업 애로사항에 대한 일괄처리 서비스 지원, 기업 투자실현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 등 처리 지원을 통해 기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유관기관들과도 '기업유치협의체'를 구성해 산업·투자동향, 정보교류, 투자여건 조성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시는 맞춤형 투자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온·오프라인 투트랙 홍보마케팅도 펼친다.

온라인 플랫폼 형태의 홍보 컨텐츠를 제작해 비대면 홍보와 더불어 각종 기업협회, 박람회 행사와 연계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할 계획이다.

박명종 창원시 경제일자리국장은 "올해는 플러스 성장을 이루는 새로운 미래 10년을 견실하게 설계해야 한다.

유망산업 생태계 조성과 고용창출효과가 높은 우량 기업을 다수 유치해 시민이 체감하는 경제V턴 반등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
        허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울산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us.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