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4(토) 15:0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중앙선관위의 “쌩쇼, 시연회”, ‘불공정 시연’, 부정의혹 더 커져

선관위 내부 여직원, “우리가 떼어 버렸다” 실토

2020-05-29(금) 09:04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28일 오후 2시 중앙선관위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시연회가 열렸다. 이 시연회는 의혹을 제기하는 국민들, 전문가들과 유튜버들이 참여하지 못하게 막아 벌써부터 “선관위의 쌩쇼, 사기극, 너무나 불공정한 시연”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4.15 총선 이후 끊이지 않는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선관위가 이번 선거 과정과 “동일 하다”는 투·개표 과정을 시연했다.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선거인에게 전달되고, 투표함에 담겨 개표소로 이동한 뒤 이 표가 후보자의 득표로 인정되는 전 과정을 구체적으로 유튜버들을 제외하고 언론에 차별 공개했다.

선관위는 시연에서 이번 선거에 사용됐던 장비와 방식을 그대로 사용했다고 밝혔지만 심각한 문제가 발견돼 오히려 파장이 더 증폭되고 있다. 선관위는 “선거인의 투표지가 모인 투표함이 어떤 방식으로 봉인·운송·보관됐는지” 드러내 보이면서 “개표 과정에도 각 정당의 참관인이 참여한 만큼 부정이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선거에는 전용 자체 전산망을 사용하고 있어 선거정보 통신 이외에 외부 통신·조작도 불가능하며, 투표지 분류기 등을 제어하는 컴퓨터는 애초부터 통신용 모듈이 탑재되지 않아 외부 통신으로 선거 결과를 조작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 이런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각 장비를 분해해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런데 문제가 터졌다. 분류기 내부의 기기장치들을 모르는 기자들은 알 수 없지만 이번 선거에 사용된 분류기의 RAM, ROM 시스템이나 통신용 모듈 장치가 무엇인지 아는 기자의 질문에 한 선관위 여직원이 “우리가 떼어 버렸다”고 실토하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선관위 스스로가 “쌩쇼”하는 “거짓 사기시연”이 되어 버린 셈이다.

심지어 한 기자가 “정말 사전투표 의혹 제기 문제를 모르느냐? 지금 당신들은 국민 알기를 뭘로 아느냐?”며 열받아 항의하자 소위 ‘하이에나 웃음’을 짓기도 했다. 시연회 외부에서는 시민들의 선관위를 성토하는 분노의 목소리들이 하루종일 메아리쳤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울산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us.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